관리 메뉴

상큼해서 괜찮아

한라산 정상에 다녀오다. 본문

제주생활

한라산 정상에 다녀오다.

상큼한 김선생 2009. 12. 1. 21:24
11월 29일 일요일 관음사 코스로 한라산 정상에 다녀왔습니다.





이렇게 가을 같은 산길이 어느새 눈(을 가장한 얼음 알갱이 더미)이 쌓인 산길로 변했다. 아래는 삼각봉 대피소.



해발 1700미터를 지나 열심히 더 올라가 정상에 도착했다. 정상은 안개에, 눈에… 백록담을 바라볼 수 없는 날씨였다.

그리고… 내려오는 길은 죽을 것 같아서 사진을 거의 안 찍었다. 무릎이 어찌나 아프던지… 스틱 한 개로는 버티기 너무 힘들었다.


마지막 사진은 정상에서의 셀카^^

'제주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구가 찍어준 사진  (0) 2009.12.15
하프 마라톤의 추억  (0) 2009.12.06
한라산 정상에 다녀오다.  (0) 2009.12.01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