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상큼해서 괜찮아

눈뜬 자들의 도시는 다른가? 본문

문화생활/책을읽고

눈뜬 자들의 도시는 다른가?

상큼한 김선생 2011.04.30 23:29

나는 착취당하고 있다. 대의민주주의라는 소수의 민주주의 속에서 의무 복무라는 것을 하고 있는 나는 그 착취에 저항할 수 없다. 대의정치를 하는 자들이 법으로 막았기 때문이다. 민주적인 절차에 의해 뽑힌 그들에게 내가 저항한다면? 그꼴을 한 두명 봤나? 지금 내가 느끼는 대의민주주의라는 건 민주라기보다 벽이고 또 하나의 특권층을 인정해주는 요식행위이다.

눈뜬 자들의 마음이 어떤지는 알 수 없다. 백지투표를 했을 뿐이다. 물론 백지투표가 무효표나 기권이 아니라는 설정이 있다. 83%라는 사람들이 그렇게 했다면 그 무서운 정부가 모르는 배후라는 것이 과연 존재할 수 있을까? 맞다. 정부는 단지 지배를 강화하기 위해 배후라는 것을 일부러 만들고 있었다. 소설 내에서는 그렇게 표현하고 있었다. 그런데 이것 참 익숙한 광경이다.

누구 하나를 희생양으로 만드는 것…. 양심적으로 피하고자 하지만 피하지 못하게 만드는 것…. 수많은 신문사 중 가장 영향력 있는 몇 신문사와 그들과 비슷한 논조의 많은 신문사. 그들과 다른 시점의 두 신문사. 하지만 그 둘도 압박을 받는다. 그리고 계엄. 주제는 대한민국에 살다 간 것일까?

뭐 이러쿵 저러쿵해도 뭐;

아래는 책을 다 읽은 직 후 쓴 것.

“나는 우파를 좋아하지 않는다. 모든 집단은 스스로를 유지하려는 경향이 있는데 우파는 현재 상태마저도 유지하려는 경향이 있다. 현재 상태를 유지하기 위한 변화만을 만들어내는 그런 우파를 그린 소설이다.

좌파가 무기력하다는 것도 잘 씹어댄다. 대중의 힘을 기대하지도 않는다. 주제 사하마구의 눈은 어둡다. 비관적이다. 대부분의 혁명은 대부분의 지지를 받지만 대부분 비극적으로 끝난다. 외부세력 없이 스스로 바꾸는 건 아무리 눈뜬 자가 대부분이라고 해도 힘이 없어 쉽지 않다고 말한다. 그럼 우리는 혁명이라는 것을 여기서 포기해야하는 것일까?

얼마 전 재보선에서 높은 투표율을 보이자 여당이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자신들의 실책에 더 높아지는 투표율이 심판하는 것처럼 보인 것일까? 어차피 표싸움일 뿐이고 의사를 완전히 반영한 것도 아닌데. 눈뜬 자들은 의사를 완전히 반영하고자 백지를 던진 것은 아닐 것이다. 자신들을 모른 척한 그들 중 누구도 선택할 수 없었고, 당신들은 대의를 반영하지 못한다는 표현이었을 것이다.

정치인들은 민주주의를 지키려 한다고 말을 한다. 하지만, 그들이 만약 대의민주주의라는 열매를 빼앗긴다면? 그들은 민주주의의 파괴라는 말을 쉽게 사용할 것이다. 그들의 민주주의는 자신들만의 민주주의를 것이기 때문이다. 주제의 생각은 그런 것 같다.

슬프다. 민주주의여 만세라 외친 수십, 수백, 수천, 수만… 수억의 민중은 매일 절망한다. 그게 사실이다. 소설은 단지 그려냈을 뿐이다.”

뭐 절망할 것도 없다;

1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n.idomin.com 민병욱 2011.12.07 17:46 경남도민일보 갱상도 문화학교 추진단입니다. 엊그제 새해가 시작된 것 같았는데, 벌써 '송년 시즌'이라뇨. '세월이 화살'이라는 말을 실감합니다.

    '갱상도 블로거'들과 2011년을 함께 마무리하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연대와 소통으로 결속을 다지는 것은 물론 올 한 해 되돌아볼 일은 없는지, 새해 준비는 어떻게 하면 좋을 지 같이 모여 수다 좀 떠들어 보자는 취지입니다.

    가벼운 이야기부터 무거운 이야기까지 온갖 이야기들이 나오지 않을까 싶은데요. 재밌고, 유익한 자리가 되리라 확신합니다. 곁들여서 이날 2011년 '갱상도 블로그 공동체'의 변화 발전을 위해 애쓰신 분을 뽑아 격려하는 자리도 마련했습니다.

    12월, 이런저런 약속 많으시겠지만, 부디 많은 블로거가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고맙습니다. 8일과 13일 또는 14일무렵 참석 확인전화 드리겠습니다.

    제목: '가는 해 안 잡는다, 오는 해도 막지 말자!'(가제)
    언제: 2011년 12월 15일 저녁 7시
    모이는 곳: 아직 정하지 못했습니다. 밥 먹으면서 술도 한 잔 할 수 있는 곳으로 알아보고 있습니다. 댓글이나 문자 보내주시면 확정되는 대로 따로 연락드리겠습니다. 장소 예약 관계로 14일 저녁까지만 받겠습니다.
    참가비: 1만 원.
    문의: 민병욱 019-559-9102 블로그 http://min.idomin.com 이메일 min@idomin.com

    <진행순서>(초초안)
    -7시~7시 40분 즐겁게 밥 먹고, 마시기
    -7시 40분~8시 간단한 참가자 소개
    -8시~10시 자유로운 발표와 토론
    예) 올해 블로그 생태계에서는 어떤 일이…. 올 한해 갱블 활동하면서 기억에 남는 것은 무엇? (기뻤던 일, 고쳤으면 하는 것들)…. 내년에 갱블 차원에서 해볼 만한 일은 어떤 게 있을까…. 올해 갱블에서는 누가 갱블 발전을 위해 애썼는지 뽑아 봅시다.
    **이야기 나눌만한 '거리' 있으시면 제안해 주십시오.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댓글쓰기 폼